푸틴 러시아 연방 대통령

 

산크트-페테르부르그 모임을 향하는G8: 도전, 가능성 책임

 

2006년이 시작됨과 동시에 러시아가G8 정상회의 의장국이 되었다. 러시아는 의장국으로서의 역할과 책무가 얼마나 막중한지 알고 있다. 성공적인 회의의 조직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이번 정상회의의 의제를 함께 고민하여 결정하는 것도 중요하다. G8정상회의는 삼십여 년이 넘도록 세계발전을 저해하는 주요문제의 해법을 모색하는 대표적인 장이 되고 있다.

 

러시아는 정상회의 참가국에 국제에너지안보, 전염병퇴치, 교육문제 가지 현안에 주목할 것을 제안하였다. 우선과제의 목표는 회의 참가국 모두가 충분히 인식하고 있으리라 사려되는 인류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역점을 두고 있다. 이는 비단 세대에 국한된 목표가 아니라 차세대에 있어서도 마찬가지이다.

 

* * *

 

G8정상회의를 포함하여 국제사회의 전략적 과제 하나는 공고하고 포괄적인 에너지안보 시스템의 구축이라는 것은 자명하다. 오늘날 에너지는 세계적으로 경제와 사회 발전을 이끄는 가장 중요하고 실질적인 견인차로서 자리매김하였다. 같은 이유로 에너지는 지구촌 수십억 인류의 행복과 직결되어 있기도 하다.

 

러시아는 의장국의 소임을 다하는 동안 에너지 현안극복을 위한 기본 해법뿐 아니라 G8정상회의가 미래 에너지 정책을 수립할 있도록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현재 에너지 시장의 불안정이야말로 국제에너지 수급 문제에 있어서 가장 위험한 요소이다. 수요와 공급의 차이가 날로 벌어지고 있고, 아시아 국가의 에너지 소비는 증가일로에 있다. 이는 경기가 '업치락 뒤치락'해서이기도 하나, 정책 안보에 맞물려 있는 각종 요인으로 초래된 면도 있다. 상황 타개를 위하여 국제사회의 통일된 목소리가 절실하다.

 

출발점으로 에너지문제가 국가의 문제가 아니므로 에너지안보도 어느 일국에 제한되지 않는다는 것을 선진국들이 먼저 인식하는 새로운 접근법이 필요하다. 배를 운명이라는 인식은 그에 따른 책임과 위험 급부도 공동의 것이라는 이해를 가능케 것이다.

 

특히 에너지안보 전략 수립이 중요하다. 장기적으로 흔들림없고 에너지 수출국이나 수입국에 적정한 가격으로 환경적으로 수용가능한 에너지 공급이 전략의 근간이 되어야 한다. 국제에너지 당사국의 이해관계를 조정하는 외에 우리는 또한 세계경제를 기존의 에너지 자원으로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한편, 보다 적극적인 에너지절약 프로그램과 대체에너지원을 도입할 있는 실질적인 방안이 무엇인지도 모색하여야 한다.

 

안정되고 지속적인 에너지 공급이야말로 세계안보를 이루는 요인 하나라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고 이는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다. 국제사회는 후손들에게 에너지확보를 둘러싼 분쟁과 소모적 대립에서 보호하는 세계에너지 '아키텍처' 세워 물려줄 의무가 있다. 그러므로 거시적이고 효율적인 '에너지정책의 초석' 닦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점에 입각하여 러시아는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위하여 G8정상회의 회원국과 전체 국제사회의 노력을 집결하려는 움직임을 지지한다. 이는 현재 형태의 에너지가 수명을 다했을 인류사회의 에너지확보를 위한 기술적인 바탕을 다지는 의미있는 걸음이 있을 것이다.

 

국제에너지안보는 또한 경제사회발전의 에너지효율증대를 위한 <span lang=KO style='mso-bidi-font-size:13.5pt;font-family: Batang;mso-ascii-font-family:"Times New Roman CYR";mso-hansi-font-family:"Times New Roman